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1th day
바티칸 투어 하는날.. 역시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몸을 이끌고 역으로 향했다. 우리는 시내투어처럼 즐거운 바티칸 투어를 꿈꾸면서 가벼운 발걸음으로.... 하지만 가자마자 여자가 없다면서 완전 투덜투덜... 그것보다 가이드님이 완전 지루하게 투어를.. 설명을 완전 너무 지루하게..ㅠㅠ 죽는줄 알았음..

왕솔방울

무지 큰 나무


박물관 도는데,, 설명들으면서 계속 졸았다 ㅠㅠ ;;

황금비율이란

훼손된 조각상

길을 따라서


조각이 아니랜다. 양각처럼 보이지만 그림이란다 =ㅅ=;; 신기신기


이쪽에서 보는거랑


이쪽에서 보는거랑 그림이 웬지 다른 것처럼 보이는데.. =_=???


이것도 훼이크.. 정말 신기하다니깐.. ㅋㅋ

그림속에 유명한 분들이 많다

스케치를 한 흔적


바티칸광장으로 나왔다. 휴~~ 교황이 있는 곳은 대체 어디야!! (저 멀리 구석 어딘가라고 한다)


여기가 바로 영화 천사와 악마에서 마지막 장면을 장식하던 그곳!! 정말 넓구나;; 마지막으로 가이드 설명을 들었다.

오벨리스크~

스위스 근위대

가이드와 헤어지고.. 바티칸 대성당으로..


엄청난 규모..에 압도되었다 ㅇㅅㅇ!


미켈란젤로의 3대 조각중 하나. 옛날에 어떤 정신 나간 인간이 성모 마리아의 코를 부시고 왼팔을 자르는 짓을 했다고 한다. 그 후 힘들게 복원하여 지금은 유리로 보호해 놓고 있다.


사람 크기가 보이는가? 실로 엄청난 크기.....


천정에서 빛이 내려오는게.. 뭐랄까 좀 성스러운 느낌이..


빛내림이 인상적이어서 계속 찍었다ㅎㅎㅎ

천개

뭔가 진행되고 있었다


성 베드로 대성당을 나와서 바티칸에서 편지를 써서.. 한국으로 보냈다.

얼른 찍어봐

눈부셔!!

안녕 바티칸 광장

광장을 나와서 올드브릿지라는 젤라또(-_-)가게를 찾아 한참 헤맸다. 나는 좀 집에 갔으면 좋겠는데 동훈이가 꼭 먹어야 된다면서 결국 찾아냈다. 요기 가게에서는 한국말로 젤라또를 판다ㅋㅋ 젤라또 맛있어.. 딸기맛 좋아해~?? 막 이러고 ㅋㅋㅋㅋ
크림 크림? 이런다. 완전 배쨈ㅋㅋㅋ


피곤한 투어를 끝내고.. 숙소에선 또 맥주.. ㅡㅡㅋㅋ 아 바티칸은 나중에 다시 와야만 할 것 같다. 뭐가 뭔지 모르니까.. 정말 뭐 했나 싶다는.. 나중엔 공부하고 오기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