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th day
로마에서 미리 예약해둔 헬로우 유럽 시내투어.. 이날 미팅이 아침 일찍 있었으므로.. 우리는 거의 씻지도 못하고 잠결에 나갔다ㅋㅋ
역에 나가보니 사람들이 꽤 많이 있다. 슥 둘러봤는데.. 우리 빼고 남자 한명 더 있고,, 나머지 전부 여자사람이다. 인간들이 너무 좋아했다ㅋㅋㅋ 투어 좋다면서 앞으로 투어만 하자고 ㅡㅡ;


이날 우리를 안내해 주신 팀장님.. 이분 너무 재미있었다. 설명도 재밌게 해주시고, 목소리도 너무 좋았다(고등학교 때 선생님 중 한분이랑 목소리가 매우 닮아서 친숙했다는..) 팀장님 덕분에 이날은 재밌게 돌아다닐 수 있었다.


원형경기장에서 한장. 지금은 사라져 흔적조차 보이질 않는다. 저 멀리서 경기장을 내려다 보며 즐거워했다는 황제인지 귀족인지..


경기장에서 잠깐 머무르다가.. 쭉 걸어서 이동했다. 중간에 카페에 들러서 물, 커피 등을 마실 수 있게 해주셨다. 계속 걸어서 진실의 입까지 갔다.


좀 창피.. -ㅁ-;; 머 어때.. ㅋㅋ 사진 찍구 안으로 들어가서 구경.. 건축 양식에 대해서 설명해 주셨다. 여기서는 회랑구조에 대해서 설명해 주셨던거 같다.


요기를 나와서 포로로마노로 갔다. 무지 더워서 겨우겨우 올라갔다 ㅠㅠ

포로로마노


캄피돌리노 광장..로마의 7개의 언덕 중에 한 곳. 미켈란젤로의 천재성이 돋보이는 구조.. 좁은 공간이지만 광장이 사다리꼴이 되게 건물을 배치해 넓어 보이게 하는 효과를 만들었다. 요 계단에서 또 쉬었음ㅋㅋ


블라블라 설명~~ 해주셨지만.. 우리는 힘들어서 잘 듣지도 못하고,,, ㅋㅋㅋ그냥 물만 홀짝홀짝 -0-


박물관으로 쓰이는 오른쪽 건물..


계단이 비스듬하게 경사를 이루고 있다. 말들이 계단을 올라올 수 있게 일부러 이렇게 만든거라구 한다.


설명 듣구 있자니 예전에 읽었던 로마인 이야기 내용들이 어렴풋이 떠오른다. 내가 젤 좋아했던 건 카이사르 편..


포로로마노.. 요 앞에서 다시 설명~_~ 한 20분정도를 들었다. 지금은 기억이 안나는데(쿨럭) 꽤나 집중해서 들었던 기억이 난다.(정말??)


점심은 파스타를 먹으러 갔다.. 추천하는 곳이라구 모두 그 쪽으로 갔다. 아마 식당에서 돈을 받나보다 라고 생각 했지만, 그런데로 괜찮은 가격에 괜찮은 맛이었다. 근데 파스타가 다 안익은거 같은.. 그래서 물어보니 원래 그렇게 먹는다고..=ㅅ=;; 파스타 안쪽에 심처럼 굳은.. 암튼 다먹었음ㅋㅋ 피자는 맛있었다.


콜로세움.. ㅋㅋ 사람이 정말 정말 많았다. 안에 들어가려고 기다리는 사람들이 경기장을 한바퀴 돌정도로 많았다!!

지만이랑 한 컷


아치형 구조로 위에서 내려오는 하중을 좌우로 분산시킨다. 하지만 원형이기 때문에 결국 좌우로 전달 되는 하중은 상쇄되어 없어진다.


자유시간에 안으로 들어갔다. 사실 시간이 많지는 않았는데, 로마패스를 지금 안쓰면 쓸일이 거의 없다고,, 빨리 들어갔다 나오기루 했다.


콜로세움에서 사진을 다 찍고,, 참 오래 살고 볼일이다ㅋㅋㅋㅋㅋ

많이 훼손된 내부

뻘 짓


베네치아 광장으로 가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