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8th day
숙소에 체크인을 하는 순간. 다들 눈이 휘둥그레ㅋㅋ 오호 호텔이라 먼가 다르긴 다르군. 가격도 별로 안비싼데 너무 좋다ㅋㅋ
다들 침대에 누워서 좋다규 난리~!!! ㅇㅅㅇ;; 나는 그틈을 타서 장실에서 물받아놓고 들어가 있었음!! 케케케
캄프 누 갔을 때부터 너무 피곤해서 ㅠㅠ 뜨뜻하게 물틀어 놓고.. 휴식 헤헤^0^
한 30분 꾸벅꾸벅 졸면서 있었는데,, 여행 피로가 싹 풀린 듯(거짓말.. ㅋㅋㅋㅋ)


나가서 보니까 인간들은 자구 있음..ㅋㅋ tv도 틀어놨던데 보니까 바르샤 축구 방송임..ㅋㅋㅋ 저녁먹으러 나가야 되는데 하도 곤하게 자고 있길래 나도 tv보면서 좀 누워있었다.


하지만 배가 고팠는지 곧 일어난 녀석들.. ㅋㅋ 하여간 밥은 꼭 먹어야지 ㅡ..ㅡ;
호텔 나와서 밥먹을 곳을 찾아 헤매다가 근처에 식당가서 대충 끼니를 때우고...맥주좀 마시다가 분수쇼 보러 갔다능.


오호 가는 길에도 분수가 슝슝 많이 있군.


사람이 정말정말 많다. 자리가 없을 정도. 미리가서 좋은 자리 잡아 놓을 필요가 있을 듯 하당.

두둥 드디어 분수쇼가 시작되고.... 우리는 정신놓고 감상하기 시작했다.
이건 뭐랄까 그냥 분수라길래..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분수가 대충 물줄기좀 뿌려대겠지 하고 생각했었는데
말이 안나옴~~ 이건 정말 최고임. 나 이거 보다가 또 울뻔 했듬.
분수도 무지무지 크고.. 음악도 너무 좋고.. 분위기 쫭~!!! 분위기에 취해서 뿅 갔음..>_<


거의 한시간 반동안 계속 감상했다. 눈 앞의 광경이 너무 좋아서 일어날 수가 없었음..ㅋㅋ
사진도 꽤 많이 찍었다. 삼각대 놓고 노출도 좀 줘가면서 찍었으면 좋았을 텐데.. 뭐 삼각대 따위 무거워서 챙기지도 않았고.. 사진기도 똑딱이고.. 그냥 손각대로 열심히 찍어댔음.


노래에 따라 춤추는 거 같은 분수.


지만 : "여기서는 여자친구 못사귀면 바보다."
나    : "왜 -_-? 못 사귈 수도 있지."
지만 : "야 여기 데려와서 <니가 좋아 나랑 사귀어줄래>라고 말하면 다 OK할거 같어. 이런 분위기라면~ㅋㅋ"
나    : "... 넌 좋아하는 여자 생기면 이리 데루와서 고백해라 ㅡㅡ^ " 


분수보고 감동 받은 우리는 말이 없어졌다. 다들 무슨 생각을 하는지 분수만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었다 ~_~


짜식들.. 니네랑 같이 댕기니까 좋다야~ 고맙다.


사진 많이 찍었는데 더 보시려면 아래에 더보기 클릭해주세요.


호텔로 돌아가자궁 내일 새벽에 파리로 가야하니깐!


유후~ 사람들 진짜 많다. 소매치기 조심 또 조심.


바르셀로나를 떠날 생각하니 기분이 또 이상하다. 바르셀로나 정말 좋았는데. 원래는 시체스에 가려고 했는데,, 애들이 가지 말자고 해서..

바르셀로나 안녕~ 또 올게~!! 꼭.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