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등학교때 방학 때 일본으로 여행가는 친구들이 그렇게 부러웠는데, 이 때 정말 설렜었다. 뭐랄까 일본에 가면 치마가 짧은 여고생밖에 없다더라~ 오타쿠들을 조심해라~ 하는 이상한 얘기도 많이 들었고, 일본에서 공부하고 있는 친구들이 있으니까, 친구들한테 좀 의지하면 된다는 일종의 안도감을 가지고 갔었던 기억이 난다. 이 때 경현이와 순주 덕분에 정말 편하게 다녀왔고, 돈도 절약했는데 정말 고마운 친구들이다.ㅎㅎ


김포공항에서.. 아직도 남아있는 트리앞에서 찍은 사진이다 ㅋㅋ 저땐 그냥 신나가지고...ㅎㅎ

항상 어딘가 가게 되면 비행기표를 찍게 된다ㅋ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서 전철표를 잘 보고 경현이가 마중나오기로 한 곳까지 겨우 찾아갔다. 믿고 간건 경현이 전화번호 하나였는데, 공중전화에서 걸다가 동전 다 떨어지고, 계속 끊기고 해서 난리도 아니였다.ㅋㅋ


이건 우리가 한국에서 일본으로 가지고 갔던 거다. 경현이랑 순주 사다준다고 각종 라면세트와 컵라면, 참치캔, 소주팩까지ㅋㅋㅋㅋㅋㅋㅋ 지금 보니 너무 웃기다. 저걸 가져갈 생각을 하다니ㅋㅋㅋ


도쿄공업대 기숙사.. 랄까 여러 학교에서 쓰는거 같았다. 외국 유학생을 위한 기숙사인데,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있었고, 한국인도 많았다. 경현이 룸메는 첨에는 잘 얘기도 못했는데 나중에는 같이 놀았다.ㅋㅋ

지저분한 경현이 책상ㅋㅋㅋ

 

이제 일본여행 시작이구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