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등학교때 방학 때 일본으로 여행가는 친구들이 그렇게 부러웠는데, 이 때 정말 설렜었다. 뭐랄까 일본에 가면 치마가 짧은 여고생밖에 없다더라~ 오타쿠들을 조심해라~ 하는 이상한 얘기도 많이 들었고, 일본에서 공부하고 있는 친구들이 있으니까, 친구들한테 좀 의지하면 된다는 일종의 안도감을 가지고 갔었던 기억이 난다. 이 때 경현이와 순주 덕분에 정말 편하게 다녀왔고, 돈도 절약했는데 정말 고마운 친구들이다.ㅎㅎ


김포공항에서.. 아직도 남아있는 트리앞에서 찍은 사진이다 ㅋㅋ 저땐 그냥 신나가지고...ㅎㅎ

항상 어딘가 가게 되면 비행기표를 찍게 된다ㅋ

하네다 공항에 도착해서 전철표를 잘 보고 경현이가 마중나오기로 한 곳까지 겨우 찾아갔다. 믿고 간건 경현이 전화번호 하나였는데, 공중전화에서 걸다가 동전 다 떨어지고, 계속 끊기고 해서 난리도 아니였다.ㅋㅋ


이건 우리가 한국에서 일본으로 가지고 갔던 거다. 경현이랑 순주 사다준다고 각종 라면세트와 컵라면, 참치캔, 소주팩까지ㅋㅋㅋㅋㅋㅋㅋ 지금 보니 너무 웃기다. 저걸 가져갈 생각을 하다니ㅋㅋㅋ


도쿄공업대 기숙사.. 랄까 여러 학교에서 쓰는거 같았다. 외국 유학생을 위한 기숙사인데,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있었고, 한국인도 많았다. 경현이 룸메는 첨에는 잘 얘기도 못했는데 나중에는 같이 놀았다.ㅋㅋ

지저분한 경현이 책상ㅋㅋㅋ

 

이제 일본여행 시작이구나!!

오랫만에 다시 블로그를 써본다. 논문작업도 너무 힘들고, 시험도 너무 힘들었다. 잠시 여유를 가져보니 좋다. 하지만 힘든건 아직도 마찬가지다. 이 때 만큼 힘들었던 시기였다. 제부도로 여행을 간 그때에 말이다. 같이간 동훈이와 지만이도 아마 그랬던 것 같다.

아 너무 오래 지나서 잘 기억은 안나지만, 예전 생각도 해볼겸 하나씩 사진을 올려본다.

제부도의 주소는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제부리 라고 되어있다. 여름철 피서지로 어느정도 인기가 있는 곳이구, 썰물 때 물이 빠져야 섬으로 가는 길이 열린다. 우리는 수원에서 버스를 타고 갔던 거 같다. 그 당시 수원에서 백화점 구경하다가 버스 타고 간듯 하다.ㅋㅋ

근데...가는 동안에는 괜찮았는데 도착하니까 비가..소나기가... 내렸다. OMG.
그래서 다시 돌아갈까 고민하다가_-) 결국 방을 잡고... 미친듯이 쏟아지는 비를 맞으면서 산책을 했다. ㅋㅋㅋ 그 때 섬 한바퀴를 다 돌았던거 같은데, 비가 와서 제대로 볼 수가 없었다는 ㅋㅋㅋㅋ
그러구 나서 방으로 돌아와 상콤하게 샤워를 하고.. 쉬고 있는 중이다.

 

 


그러고 나서 숙소 앞에서 조개구이 냠냠~ ( -0-) 이때 동훈이가 자기는 조개구이 싫어한다면서 불평 하더니 결국 혼자 다먹었다. 조개구이는 정말 맛있었다.

동훈이가 먹은게 절반...

 

 


조개구이 먹고나서 비가 그쳤길래 우리는 불꽃놀이 세트를 사서 이러고 놀았다는? ㄷㄷ

 


이 사진들 보면 다들 기겁할듯...ㅋㅋ

 


나도 같이 동참 -_-


요거 사진에 담으려고 엄청 노력했었다. ㅋㅋ


자기 이름 쓰면서 놀고... 이러고 놀다가 들어가서 자버렸다. 술 더 사서 먹다가..ㅋㅋ


집에 갈때가 되니 날씨가 확 핀다. 어이구 뭐가 이래 응?


요 다리는 정말 이뻣다 ㅋㅋ 한번쯤 걸어볼 만한 듯 하다.


갯벌에도 들어가보고 싶었는데, 버스가 기다리고 있어서.. 아쉬웠다 ㅎㅎ

 


녀석들 아직도 기억하고 있을까? 21살의 고민이 무엇이었는지를...ㅎㅎ

'여행 > 06 제부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들과 그리고 고민들과 함께 한 제부도 여행  (0) 2009.10.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