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의 배경음악은 자두의 "식사부터 하세요"

첫날.. 커피를 먹고 잠을 못잔 이유로... -_-;;
그 다음날 낮에 거의 하루종일!! 자버렸다 ㅡ.ㅡ;  => 시차적응 대참사..

일요일이었기 때문에 학원은 안가도 됬었지만 허무하게 하루를 잠으로 날려버리시고... 저녁때가 되어서야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ㅋㅋ

저녁을 먹으라고 나를 친절하게 불러주시는 Landlady(집주인 할머니).. 음ㅋㅋ 해주신 저녁을 허겁지겁(!) 먹으면서 대화를 나눴다. 물론 뭐라고 말씀하시는지는 거의 못들었다ㅋㅋㅋㅋㅋ 영국 발음 진짜 알아듣기가 힘들었다ㅠㅠ 게다가 할머니의 발음이 좀 불분명해서.. 더 힘들었다는 OTL...


여지껏 말로만 듣던 홈스테이를 처음 해보니까 기분이 이상했다 ~_~ 나중에 알게된 사실이지만 할머니는 몇년전에 남편분과 이혼했다고 했다. 아들이랑 딸이 있는데 둘다 다른 곳에서 살고.. 지금은 혼자서 지내신다고 그랬다. 그래서 좀 쓸쓸하니까 홈스테이를 신청해서 학생들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참 할머니 이름은 Georgina 라고 했다. 글구 할머니는 집에서 애완동물을 기르고 계셨다.

커다란 개 한마리랑 앵무새 두마리!!
그랬다 첫날 이곳에 왔을때 할머니가 커피를 가지러 간 사이 내 손을 냠냠 핥고 있었던 개(강아지). Lucy!


눈이 초롱초롱 똘망똘망 하다. 진짜 귀엽게 생겼다. 호랑이만한 덩치로 가끔씩 나를 덮쳐서 무서웠지만ㅋㅋㅋㅋ 나는 얘를 호랑이라고 불렀다 -_-;;


응? 루시가 뭘보고 있는걸까..!?


바로 이녀석. 첫날 문밖에서 이상한 깩깩거리는 소리를 들었는데 아마 요녀석들이 소리 질렀던 거 같다ㅋㅋ 위에는 두마리 앵무새중 한마리ㅋㅋ 앵무새는 이름을 잊어버렸다. 3년이나 지나서.. OTL 미안하다 얘들아..

근데 요 앵무새들이랑 루시랑 사이가 안좋아서.. 자주 싸운다 -0-. 대체 어떤 메커니즘으로 싸우게 되는지는 모르겠으나(-__-) 한번 싸움이 붙으면 앵무새는 계~~속 깩깩 울어대고.. 루시는 계속 월~월 짖어댄다..ㅋㅋㅋ 완전 시끄럽고 난장판 됨 ㅡㅡㅋㅋ 처음엔 싸움구경하는게 우스워서 보고있었는데 나중엔 시끄러워서 루시를 데리고 나가서 싸움을 멈춰야 했다ㅎㅎ

매일 왔다갔다했던 학원 가는길


월요일 아침이 되고, 드디어 처음으로 학원에 가게 되었다. Anglo Continental. 첫날이라구 Georgina 가 학원앞까지 데려다 주었다ㅎㅎ 걸어서 10분도 안되는 거리였고, 길도 간단해서 곰방 외웠당ㅋ후훗ㅋ reception desk에 가서 뭐 어쩌면 됨? 하니까 시험을 본후에 점수 나올 때까지 자기들이 city tour 시켜준다고 한다ㅋㅋ

시험은 listening grammar vocabulary reading  대충 봤는데 speaking은 완전 못함 => typical Korean. 뭐 쨋든 여기저기 버스타고 구경하고 다니는데 한국인이 몇명 있었다. 그래서 인사좀 하고 그러구 학원으로 돌아왔는데 반편성한걸 보니까 upper intermediate 로 배정됬다.(내가 등록한 코스는 general programme)

다음날 아침에 배정된 반으로 들어갔다. 두둥 한국인이 나말고 두명이나 있었다. 반가워서 인사를 나누고.. 다른 친구들과도 인사를 나눴당. 아랍친구들이 3명 있었고(알리와 또다른 알리 그리고 압둘라) 중국에서 온 친구(피오나), 터키에서 온 친구(애즈기).. 처음에는 아마 이정도가 있었던거 같다. 내가 오기 전주에 2명인가가 떠났다고 하더라..

여기가 수업받던 교실..

 며칠 학원을 다니면서 적응좀 하고.. 폰을 사야할 거 같아서 이사람 저사람에게 물어보던중... 친구가 자기폰을 싸게 팔테니까 이거 쓰라고 그런다. 나는 중고 싫다고ㅋㅋ 막 그냥 산다고 하니까 가격을 계속 내려서.. 초싸게 샀다ㅋㅋㅋㅋ 폰은 지금도 가지고 있어서 아까 사진을 찍었다.


모토로라ㅋ 좀 후져보이는데.. 그냥 그런대로 쓸만했다ㅎㅎ


심카드가 티모발꺼가 들어가 있었다. 내가 거의 쓰던건 보다폰 심카드였는데 말이지 -_-ㅋㅋ 나는 한 6달만 있다가 갈꺼기 때문에 계속 탑업(충전)해서 썼다.


폰사고 나서 며칠 후에 교통사고가 날뻔 했다. 영국 일본 등 몇몇나라는 차선이 반대로다. 위에 사진에서 처럼... 처음엔 조심조심 하면서 다니니까 별일 없었는데.. 길을 건널 때 긴장이 풀려서.. 무심코 우리나라에서 처럼 왼쪽을 슥 보고 차가 안오길래 건넜는데,, 오른쪽에서 차가 오고 있었다는...뜨억
완전 코앞에서 차가 겨우 멈췄다.. 치일뻔 했다~ ㅜ_ㅜ 십년감수 했음.. 이 일이 있고나서 몇년전에 한국인이 실제로 사고를 당했었다는 얘기를 들었다. -_-; 그래서 그 후로는 정신 똑바로 차리고 길을 건넜다.


위에 강아지는 집에 가는 길에 자주 보이던 앞집의 옆집의 강아지다ㅋ 저러구 가만 있길래 나는 처음에 인형인 줄 알았다는 ㅡ.ㅡ;; 그래서 근처에 가서 뚫어져라 보고 있으니까 고개를 슥 돌리더니 나를 기분나쁘게 쳐다봤다 -0-;; 후다닥 집으로 들어왔다ㅋㅋ


집으로 가는 길에 찍어본 사진..
참.. 위에 넣은 배경음악은 내가 이당시에 알람으로 쓰던 음악이다. 알람시계가 없어서 노트북 절전모드 해놓고 알람으로 저 노래를 맞추어 놓고 잤다. 식사부터 하라는 음악.. (아침을 꼭 먹기위해서??) 이 음악 들으면 그때 생각이 막 난다ㅎㅎ

이정도로 첫 적응기를 마쳐야 겠다ㅋㅋ
  1. BlogIcon Phoebe Chung 2010.05.15 11:53 신고

    저도 처음에 차선 땜에 사고 날뻔 했어요.ㅎㅎㅎ
    앵무새 너무 귀엽네요. 카메라 시선 처리도 좋고...^^

    • BlogIcon ppsyg 2010.05.15 13:41 신고

      피비님 사시는 홍콩두 반대져?ㅎㅎ 앵무새가 카메라 쳐다보는거 웃기더라구요ㅎㅎ

  2. BlogIcon @파란연필@ 2010.05.15 12:37 신고

    차선이 우리나라랑 반대인 나라에서는 좀 조심해야겠더라구요..
    저도 일본이나 호주/뉴질랜드에 갔을땐... 많이 헷갈려서 위험할뻔 했던적이 몇번 있어네요.

    • BlogIcon ppsyg 2010.05.15 13:41 신고

      정말 위험해요ㅠㅠ 차 빌려서 다닐때는 더 조심해야 될거 같아요..

  3. BlogIcon 티런 2010.05.15 22:13 신고

    으...이쁜앵무새에 이쁜분의 모습도 보이고...
    본머스의 풍경은 첨보는것 같습니다~

    • BlogIcon ppsyg 2010.05.15 23:50 신고

      헤헤~ 저기에 가있었을 때는 뭐든지 다 이쁘더라구요ㅎㅎ
      티런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용!

  4. BlogIcon killerich 2010.05.15 23:35 신고

    오~ 제가 좋아하는 큰 강아지(?)가^^;; 앵무새도 있고~
    연수 가신거죠^^?.. 공부 열심히 하시고~ 구경도 많이 다니세요^^
    저도 외국에서 꽤 오래 지내다가왔는데..
    공부하느라(응?) 놀러를 못 다녔어요~ㅎㅎㅎ;;

    • BlogIcon ppsyg 2010.05.15 23:50 신고

      3년전에 다녀온 기억을 더듬어서 쓰고 있어요ㅎㅎ
      지금은 청주에 살고 있답니다ㅋ 킬러님 공부를 정말 열심히(?)하셨나 봐요!!

  5. BlogIcon hermoney 2010.05.16 21:10 신고

    루시 너무 좋군요 흑흑흑

    저런 스타일의 눈빛을 가진개를 너무 좋아한답니다.

    영국이라... 생각나는 한사람이있네요..
    ....

    여..영어 잘하시겠어요-ㅅ-

    • BlogIcon ppsyg 2010.05.16 22:11 신고

      루시 너무 귀엽죠?ㅎㅎ 사진좀 많이 찍어올껄 그랬나봐요ㅋ 누구 생각나시는 분이 있으신가봐요^^? 말줄임표를 보니.. 웬지 알것도 같은? 하핫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ㅎ

  6. BlogIcon ondori 2010.05.17 21:57 신고

    저도 강쥐를 참 좋아합니다.
    울집 강쥐도 그렇고..
    루시도 참 잘 생겼네요..
    눈이 참 선합니다.^^;

    • BlogIcon ppsyg 2010.05.17 22:18 신고

      너무 착해보이져? 정말 순해요.. 아직도 다 생각이 나네요. 귀여운 루시ㅋㅋ
      온도리님 메인에 사진 있는녀석두 참 이쁘게 생겼던데ㅎ

  7. 강쥐들이...넘 귀여워욧^0^

    • BlogIcon ppsyg 2010.06.12 23:41 신고

      그쵸?ㅋㅋ 정말 저녀석들 어쩔땐 사람같기도 해요 -_-;;
      스윽 쳐다보는게..ㅋㅋ 저 복실복실한 녀석이요ㅋ

  8. BlogIcon mark 2010.06.29 00:27

    홈스테이 할만했던 모양이죠? 현지를 이해하는데는 도움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네요.

    • BlogIcon ppsyg 2010.06.29 11:52 신고

      적응할 수 있도록 잘 도와주셔서 좋았어요~ 처음 가는 사람은 홈스테이를 꼭 해보는게 좋은 경험이 될거에요ㅎㅎ

  9. BlogIcon 면성이 2010.08.04 15:29

    저도 여기 근처에서 살았어요! 3년전 얘기지만. >_< eurocentre학원 다녔답니다. 제 친구가 앙글로 콘티넨탈 다녔었는데..
    넘 그리워요!ㅎㅎ 소중한 시간 잘 보내세요~ ^^

    • BlogIcon ppsyg 2010.08.16 23:45 신고

      유로센터 알아요!!!ㅋㅋ 근처잖아요ㅎㅎㅎ 고향사람 만난거처럼 너무 반갑네요ㅋㅋ 저도 이때가 넘 그립답니다^^ 저도 벌써 2년이 넘었네요ㅎㅎ 반갑습니다ㅎ

오늘은 배경음악과 함께..~_~ㅋ
 
Win Some Lose Some - Robbie Williams


공항까지 나를 데려다 준 엄마 아빠.. 같이 마지막 점심을 먹구선..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


아무래도 엄마는 내가 계속 걱정이 됬던 모양이다. 가서 꼭 전화해야된다고.. 그리고 전화기를 빨리 사서 번호를 알려달라고 계속 그 말만 했다. 나는 계속 알았다고~ 귀에 딱지 앉겠다고 그러면서 갈시간 됬으니 어서 가라구 그랬지만 내가 출국장으로 들어가는 것 보고 간다고 나먼저 가라고 그러셨다.


눈물의 이별을 하고.. 싱숭생숭한 마음으로 들어갔다~_~ 만나서 같이 가기로 한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고..ㅎㅎ 이야기를 나눴다. 4명이었던거 같은데.. 나, 정희누나, 선영이, 정화.. 


비행기를 기다리면서.. 나는 기분이 정말 이상했다ㅠㅠ 으윽. 그러니까 뭐랄까 걱정도 되면서 기대도 되고.. 하여간 짬뽕같은 기분이었다ㅠ
걱정을 많이 하는 선영이도 있었고(다시 돌아갈까 돌아갈까 그냥 집으로 갈까 이러는 -0-) 그냥 마냥 좋아라 했던 정희누나도..-_-


요 가방은 동훈이한테 빌린 가방 같은데.. 아닌감;; 요 캐리어25키로 짜리 대따큰 왕가방이 나의 짐인데 왕가방은 수하물로 부쳤고.. 요 캐리어에 귀중품이랑 돈을 넣어서 런던에 도착할 때까지 덜렁덜렁 들고 갔다.

JAL을 타고가서 나리타에서 1박을 한 후에 런던 히드로 공항으로 향했다ㅎㅎ(히드로 공항을 처음 들었을 때 히드라 공항으로 잘못 들어서 난감해 했던 기억이..OTL)

JAL 에서 제공해준 호텔..


아 참 그리고.. 항상 해외에 나가게 되면 어떤 특정 항공사를 이용하게 되는데.. 항상 마일리지를 적립하는게 좋다. 여행을 많이 다니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적립해야 겠고.. 여행 많이 다니지 않는 사람들도 일단 적립해 두면 의외로 쓸곳이 있다. JAL 같은 경우는 유럽 왕복하면 13000~14000 마일정도가 쌓였던거 같다. 이거 가지고는 아무데도 쓸수가 없다(15000은 되어야 한일 보너스 항공권이 나온다). 글고 JAL 마일리지는 유효기간이 짧아서 어버버 하다가 그냥 소멸되기가 쉽다. 

그런사람들에게 희소식이 있는데.. 9월 30일까지 10000마일만 가지고도 15000엔 상당의 JAL 쿠폰을 홈페이지에서 교환할 수 있다는 소식이다. 그리고 그 쿠폰은 JAL기내 면세점이나 JAL호텔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니까 일본에 가게되면 보너스 항공권은 못받아도 쿠폰으로 교환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가 되겠다. 자세한 내용은 파란연필님이 포스팅해 놓으심.



나리타 공항


10시간이 넘게 비행기를 타고 가야하므로.. 최대한 가볍고 편하게 입고.. 탑승!
비행기에서 정희누나가 가져온 책을 읽었다. 어학연수 영어 정복(?)머 그런 책이었는데..ㅋㅋ 시간때우기 좋았다~_~

비행기에서 내릴때 기분은 심장이 막 터질 것같은 기분?ㅋㅋㅋ 근데 착륙할 때 비가 오고 있어서.. 아 이게 바로 그지같은 영국의 날씨군~? 했던게 생각난다ㅎㅎ

본머스까지 어떻게 가나 하구 생각하다가 선영이가 픽업 신청했다고 해서.. 나도 꼽싸리 낄 수 있냐고..부탁을 했다..ㅋㅋ 저쪽에서 오케이라고 허락해 줘가지고.. 탑승료로 담배 몇보루를 쥐어주고 같이 본머스로 향했다. 정희누나는 런던, 정화는 브라이튼으로.. 뿔뿔히 흩어졌다.

참 담배가 중요하다. 영국에 담배값이 워낙 쎄서.. 면세점에서 담배를 사는건 필수다. 면세점에서는 담배를 싼값에 살 수 있기 때문에 담배를 사가서 다시 팔면 수입이 꽤 짭짤하다. 나는 그 담배로 픽업비용을 대신 한거고.. 물론 흡연자는 자기가 피면 되겠다ㅎㅎㅎ


픽업 타구 본머스로 가는데 너무너무 졸려서 꾸벅꾸벅 졸았다ㅠㅠ 런던에서 본머스까지는 2시간이 좀 넘는 거리이다. coach를 타면 2시간 20분정도? 걸린다.


홈스테이를 할 집앞에 도착해서.. 큰 가방을 내리고 캐리어를 들고 문앞에 섰다. 밤이라 컴컴했는데.. 집이 웬지 스산한 분위기 였다 ㅡ0ㅡㅋㅋㅋ 너무 떨려서 덜덜 떨리는 손을 겨우 초인종에 갖다 댔다ㅋㅋ

그러고.. 뭔가 개 짖는 소리와 무슨소린지 모르겠는 깩깩 거리는 소리와 함께 문이 열리며 백발의 할머니가 나를 반겨주었다ㅠㅋㅋ 뭐라고 말을 해야할지 몰라서 어버버버 거리고 있으니까 할머니가 뭐라뭐라 말을 했다. 손으로 2층을 가리키는 것을 보니 내 방이 2층인가 보다. 25키로짜리 왕가방을 들고 낑낑 올라가서 내방에 짐을 겨우 놓았다. 그 와중에도 할머니는 뭐라고 계속 말을 했는데..

"@#%~~!@ⅩⅥνφαⅩⅣもしめょねブプ#~~??!! "

전혀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OTL 영어를 몇년을 공부했는데 하나도 못 듣겠는건 뭥미..ㅋㅋㅋㅋㅋㅋ 그래도 겨우 할머니가 마지막에 하는 "COFFEE?" 라는 단어를 기적적으로 캐치해서 "YES" 라고 대답했다. 그게 내가 영국에서 외국인에게 처음말한 단어다.(물론 입국심사는 제외하고..ㅋ)

할머니가 내려간 사이 휴~~하고 한숨을 쉬고있는데 손에 뭔가 뜨끈뜨끈한 느낌이..ㅡㅡ? 아래를 보니까 커다란 개가 내 손을 핥고 있었다!!! 으악~ ㅠㅠ

추가) 아.. 그래서 결국 커피를 들었다는 기쁨에 기분좋게 커피를 마시고.. 그날 잠을 이룰수 없었다. 가뜩이나 시차적응 안되서 못자는데 커피까지..ㅋㅋㅋ 자폭했음요ㅠㅠㅋㅋㅋ
  1. BlogIcon Phoebe Chung 2010.05.08 14:45 신고

    ㅎㅎ 특히나 한국인에게 영국 발음은 괴상하게 들리지요.
    미국식 발음에 익숙해져서....
    저는 하도 티비를 많이 봐서 영국 발음이 더 잘들려요.

    • BlogIcon ppsyg 2010.05.08 15:06 신고

      티비를 많이 보는게 확실히 도움이 되더라구요ㅎㅎ
      처음엔 정말 당황했어요ㅠㅠ

  2. BlogIcon ondori 2010.05.09 10:39 신고

    경험할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놓치지않고 하는것이 좋겠지요..
    그게 다 살아가는데 피와 땀이 된답니다.
    좋은휴일 보내세요 ^^

    • BlogIcon ppsyg 2010.05.09 22:49 신고

      경험이 중요하다는 이야기시죠? 잘 새겨듣겠습니다ㅎ

  3. BlogIcon 싱고짱 2010.05.09 11:57 신고

    친구가 영국에 공부하러 갔었을때 들려줬었던 얘기가 떠오르네요..
    홈스테이하는 가정에 젊은부부와 초등학교 꼬맹이가 있었는데
    꼬마랑만 얘기가 통하더라고 하더라구요
    그렇게 영어공부를 많이 했었는데요 ㅋㅋ
    여행좋아하시나봐요. 여행폴더 완전 부러운데요 ~~

    • BlogIcon ppsyg 2010.05.09 22:50 신고

      꼬마가 있으면 정말 좋아요.. 꼬맹이랑 이야기하면서 영어공부 많이 되거든요ㅋㅋ 말씀하신대루 수준이 비슷해서요ㅎㅎㅎ 여행은 학생때라 방학때 무리해서라도 다니고 있어요 나중엔 못가잖아요ㅠㅠ?
      싱고짱님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4. BlogIcon Deborah 2010.05.09 21:52 신고

    하하하하 그래도 커피라는 단어는 알아 들어셨네요. 전 외국 생활하면서 별 어려움은 없었어요. 편안하게 생활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다음편이 기대됩니다.

    • BlogIcon ppsyg 2010.05.09 22:52 신고

      데보라님 어서오세요ㅎㅎ 커피를 들었다는 기쁨에 후루룹 마시고 잠을 못잤다지요ㅋㅋㅋㅋㅋㅋ안그래도 시차적응 안되는판에.. 미쵸ㅋㅋ

  5. ssun 2010.05.10 12:00

    Why am I a fool? If you haven't met me, you couldn't have got your homestay at all. You must REMEMBER and THANK M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