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모차르트 대전공연을 보고 왔다. 예전에 서울에서 할 때 볼까말까 고민했는데.. 먼저 봤던 친구가 비추한다구.. 평을 봐두 좀 거슬리는게 몇몇 보여서.. 포기했었다. 얼마전에 대전공연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조기예매하면 할인해 준다구 해서 이정도 가격이면 괜찮겠다 싶어 예매해 버렸다ㅎㅎ



어제 차를 끌구 부랴부랴 갔는데.. 비가 오고 출퇴근 시간이라 그런지 좀 밀려서.. 공연 10분전에야 도착할 수 있었다(삐질..)ㅎㅎ


관람후기부터 말하자면.. 2% 아쉬웠다는거.. 반대로 말하자면 98%는 괜찮았다는 건가(?)
 
뮤지컬 자체는 아주 훌륭했다. 정말 잘 만든 뮤지컬이라고 생각한다.

일단 무대나 의상.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았다. 특히 의상은.. 아래 보면 커튼콜 때 내가 찍은 사진이 있는데 보면 알겠지만 정말 화려하고 적절해서 시대적인 배경에 쉽게 빠져들 수 있었다.

그리고 배우들. 배우들은 거의 올스타 수준이다. 국내 뮤지컬에서 이정도 캐스팅을 본 적이 없다 싶을 정도로 대단한 캐스팅. 그에 걸맞는 가창력과 연기를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이날 박은태씨 윤형렬씨의 공연을 봤는데, 윤형렬씨의 연기가 특히 인상깊었다. 연기라고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너무 몰입을 많이 하셔서 굉장히 재미가 있었다. 목소리가 악마적으로 들렸던건 나만의 착각이었을까.. ㅋㅋ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의 콰지모도는 정말 착하고 순진했는데 말이지ㅡㅡ; 신영숙님의 황금별은 듣던데로 대단했다. 전율이 느껴질 만큼~ㅎㅎ 그밖에 다른 배역(쉬카네더, 레오폴트, 베버부인, 콘스탄체..등) 그리고 비교적 중요하지 않은 배역들 조차 다들 노래를 잘 부르더라.. 뭐랄까.. 합창단 보는 줄 알았다.

그런데 스토리..그리고 음악 자체가 조금 아쉬웠다..고 해야 맞을까나?

스토리 자체가 모차르트의 일대기(?) 이다 보니 특별한 사건이나 이벤트처럼 임팩트가 있다기 보다는 긴장감 없이 그냥 줄줄줄 흘러나온다는 느낌? 게다가 이건 모차르트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보면 황당하게 느껴질 법도 한 전개라는거. 마지막에 레퀴엠을 써달라는 사람. 그리고 갑자기 찾아온 죽음. 이해가 안되는 사람이 많았을 것 같다. 실제로 내 옆 사람들이 끝나면서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 하지만 모차르트에 일생에 대해 아는 사람이라면 특히 영화 아마데우스를 본 사람이라면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다. 사실 이 뮤지컬은 오스트리아 뮤지컬인데, 오스트리아 사람들은 모차르트를 잘 알기때문에 이렇게 만든걸지도 모르겠다.

다음 음악. 완성도가 높았구 가사의 번역 등도 괜찮았다. 한마디로 말해 다른 공연의 노래들보다도 좋은 노래 들이었다. 근디.. 몇몇을 빼놓고는 음악이 한국인의 정서에 맞지가 않는 것 같다. 건조하다고 해야하나.. 그래서 아마도 취향을 많이 탈 것 같은.. 그런 노래들이었다고 생각한다.

결론은... 좋지 않은 것은 없었는데 취향을 탈 법한 뮤지컬 같다(?) 정도...


대전 문화예술의 전당. 처음 가보았다. 깔끔하고 주차시설도 잘 되어있어서 좋았다.


사람들이 바글바글 저 뒤에 보면 줄서서 표 받는 곳이 있다ㅎㅎ


커피와 음료를 팔고 있다. 물론 나는 돈이 없어서 마시지 못했다ㅠㅠ


티켓. 조기예매 20%할인에 넘어가버림..


이날의 캐스팅. 민영기씨의 연기를 보고싶었는데 이날은 윤형렬씨가 했다.

 


형형색색의 드레스.. 계속 갈아입구 나온다.



베버부인이다. 모차르트에게 돈을 뜯어먹는(?) 역할.. 나쁜 아줌마임ㅠㅠ


오른편에 황금색 드레스가 황금별로 유명하신 신영숙님이다. 모차르트가 혼자 설 수 있게 도와준다.


저 시꺼먼 사람이 콜로레도, 윤형렬씨. 모차르트를 괴롭힌다ㅋㅋ 극중에 배아파서 응가하는 장면이 나와서 폭소.. ㅎㅎㅎ


 


 


끝나고 나와서 집으로 가는 길 ㅎㅎ 지하주차장과 직접 연결되어 있지는 않아서 밖으로 나와서 밑으로 내려가야 한다. 오늘길엔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금방 올 수 있었다는..


배우분들 수고하셨습니다~ ^_^/

 

 

 

 

 

  1. BlogIcon Deborah 2010.04.24 20:34 신고

    오. 공연 리뷰군요. 뮤지컬 개인적으로 참 좋아합니다. 다른것 보다 위의 드레스를 한 번쯤 입어 보고 싶은 충동이 드네요. 저만 그런가요? 뉴욕의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보는것이 꿈이에요. 나중에 우리 딸이 데려가 준다고 하던데..하하..기다려 봐야겠지요. ㅋㅋㅋ

    • BlogIcon ppsyg 2010.04.24 20:55 신고

      저 드레스 정말 화려하죠? 따님이 얼른 커서 함께 뉴욕으로 가셔야 할텐데 말이죠ㅎㅎ

  2. BlogIcon @파란연필@ 2010.04.24 22:13 신고

    모짜르트... 제가 지금 포스팅하고 있는 오스트리아 빈이 바로 모짜르트가 활동한 도시였다죠...
    뮤지컬... 한번 보구 싶네요....

    • BlogIcon ppsyg 2010.04.24 23:18 신고

      네ㅎㅎ 오스트리아는 음악과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

  3. BlogIcon 해피타이거 2010.04.25 03:54 신고

    왠지 꼭 가보고 싶어지는 포스군요...
    역시 가서보면 느낌이 많이 틀릴꺼 같아요...

    • BlogIcon ppsyg 2010.04.25 09:54 신고

      아무래도 사진과 동영상의 한계가 있죠~ㅎ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4. BlogIcon TheQueen 2010.04.26 00:36 신고

    뮤지컬 좋아하는데 꼭 한번 보러가고 싶네요. 최고에요 ^-^

    • BlogIcon ppsyg 2010.04.26 01:01 신고

      요 작품 지금 전국 돌면서 순회하고 있어요ㅎㅎ 지방 다 돌고 경기지역으로 다시 올라가요~ 한번 알아보셔요 ^^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ㅎ

  5. ssun 2010.05.03 17:42

    cd 나왔길래 사서 들어봤는데 역시 음악은 진짜 좋은 것 같아. 그래도 또 보라면 생각좀 해봐야 할 듯. 차라리 노래만 계속 들으면 진짜 좋겠다 싶어. 잘 봤다니 다행이네

    • BlogIcon ppsyg 2010.05.03 19:03 신고

      cd도 샀구낭ㅋ cd에는 누가 부른 곡이 있는겨~?
      할인해서 잘 보고 왔지 머ㅎㅎ

  6. BlogIcon 늅ㄴ 2010.05.20 21:32 신고

    저도 모차르트 봤었는데 ㅋㅋ
    전 세종문화회관에서 봤어요 ㅎㅎ 주변에서 표를 주셔서 공짜로 ^.^ㅋㅋ
    저도 스토리가 좀 부실한거 같아서 모차르트 일대기를 잘 모른느 사람이 보면 좀 재미없을 거 같은 스토리였다고 생각합니다.

    전 임차르트봤는데 노래 잘부르시더라구요
    의상이 진짜 화려해서 좋았습니다. 다만 세트장은 좀 허술(?) 단지 계단만 있을뿐??

    전 노래는 제 취향이어서 ㅋㅋ
    한국어버전 말고 독일어버전 음원 어둠의 경로로 구해서 듣고 있습니다.
    한국어버전은 멜론에서 들어봤는데 넘 음질도 안좋고
    3명 모차르트 분명 노래 부르는 스타일이 완전 다른 분들인데 똑같은 목소리로 착각할 정도로 녹음이 잘못된거 같아요.
    실제로 들었을 때 박력은 다들 어디로 사라졌는지ㅠㅠ

    서범석씨랑, 민영기씨, 신영숙씨 노래가 좋았습니다 ㅎㅎㅎ
    민영기씨 연기에 반해서ㅠㅠㅠ
    전 윤형렬씨가 아니라 민영기씨 콜로레도를 봐서그런지 ㅎㅎㅎ
    윤형렬씨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ㅋ

    • BlogIcon ppsyg 2010.05.20 21:39 신고

      뉴비님도 보셨었군요!! 반갑습니다ㅋㅋ

      저도 의상은 정말 마음에 들더라구요ㅎㅎ 화려하구 이뻐서 보는 즐거움이 있었네요ㅎㅎ

      저도 이 음악 좋아해요ㅎㅎ 노래 구해서 듣고 있는데 멜론이나 이런데는 음질이 좀 안좋은거 같더라구요.. 세명이 부르는거 전부 들어봤는데 각각 개성이 있어서 다른 느낌이었어요ㅎㅎ

      독일 버전은 한번도 못들어 보았는데.. 독일버전 괜찮은가요?ㅎㅎ

      저도 민영기씨 보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다음기회로 미루었네요..ㅎㅎ 윤형렬씨 코믹하고 거만하게 나와요ㅋㅋ
      뉴비님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