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th day
로마에서 미리 예약해둔 헬로우 유럽 시내투어.. 이날 미팅이 아침 일찍 있었으므로.. 우리는 거의 씻지도 못하고 잠결에 나갔다ㅋㅋ
역에 나가보니 사람들이 꽤 많이 있다. 슥 둘러봤는데.. 우리 빼고 남자 한명 더 있고,, 나머지 전부 여자사람이다. 인간들이 너무 좋아했다ㅋㅋㅋ 투어 좋다면서 앞으로 투어만 하자고 ㅡㅡ;


이날 우리를 안내해 주신 팀장님.. 이분 너무 재미있었다. 설명도 재밌게 해주시고, 목소리도 너무 좋았다(고등학교 때 선생님 중 한분이랑 목소리가 매우 닮아서 친숙했다는..) 팀장님 덕분에 이날은 재밌게 돌아다닐 수 있었다.


원형경기장에서 한장. 지금은 사라져 흔적조차 보이질 않는다. 저 멀리서 경기장을 내려다 보며 즐거워했다는 황제인지 귀족인지..


경기장에서 잠깐 머무르다가.. 쭉 걸어서 이동했다. 중간에 카페에 들러서 물, 커피 등을 마실 수 있게 해주셨다. 계속 걸어서 진실의 입까지 갔다.


좀 창피.. -ㅁ-;; 머 어때.. ㅋㅋ 사진 찍구 안으로 들어가서 구경.. 건축 양식에 대해서 설명해 주셨다. 여기서는 회랑구조에 대해서 설명해 주셨던거 같다.


요기를 나와서 포로로마노로 갔다. 무지 더워서 겨우겨우 올라갔다 ㅠㅠ

포로로마노


캄피돌리노 광장..로마의 7개의 언덕 중에 한 곳. 미켈란젤로의 천재성이 돋보이는 구조.. 좁은 공간이지만 광장이 사다리꼴이 되게 건물을 배치해 넓어 보이게 하는 효과를 만들었다. 요 계단에서 또 쉬었음ㅋㅋ


블라블라 설명~~ 해주셨지만.. 우리는 힘들어서 잘 듣지도 못하고,,, ㅋㅋㅋ그냥 물만 홀짝홀짝 -0-


박물관으로 쓰이는 오른쪽 건물..


계단이 비스듬하게 경사를 이루고 있다. 말들이 계단을 올라올 수 있게 일부러 이렇게 만든거라구 한다.


설명 듣구 있자니 예전에 읽었던 로마인 이야기 내용들이 어렴풋이 떠오른다. 내가 젤 좋아했던 건 카이사르 편..


포로로마노.. 요 앞에서 다시 설명~_~ 한 20분정도를 들었다. 지금은 기억이 안나는데(쿨럭) 꽤나 집중해서 들었던 기억이 난다.(정말??)


점심은 파스타를 먹으러 갔다.. 추천하는 곳이라구 모두 그 쪽으로 갔다. 아마 식당에서 돈을 받나보다 라고 생각 했지만, 그런데로 괜찮은 가격에 괜찮은 맛이었다. 근데 파스타가 다 안익은거 같은.. 그래서 물어보니 원래 그렇게 먹는다고..=ㅅ=;; 파스타 안쪽에 심처럼 굳은.. 암튼 다먹었음ㅋㅋ 피자는 맛있었다.


콜로세움.. ㅋㅋ 사람이 정말 정말 많았다. 안에 들어가려고 기다리는 사람들이 경기장을 한바퀴 돌정도로 많았다!!

지만이랑 한 컷


아치형 구조로 위에서 내려오는 하중을 좌우로 분산시킨다. 하지만 원형이기 때문에 결국 좌우로 전달 되는 하중은 상쇄되어 없어진다.


자유시간에 안으로 들어갔다. 사실 시간이 많지는 않았는데, 로마패스를 지금 안쓰면 쓸일이 거의 없다고,, 빨리 들어갔다 나오기루 했다.


콜로세움에서 사진을 다 찍고,, 참 오래 살고 볼일이다ㅋㅋㅋㅋㅋ

많이 훼손된 내부

뻘 짓


베네치아 광장으로 가자!

 

와우 이번엔 사진이 좀 많다.ㅋㅋ 이날은 다들 늦잠자고~ 거의 점심 때가 다 되어서야 집에서 나올 수 있었다. 아침은 이날도 역시 한국에서 준비해온 카레 짜장 미역국 등으로 간편하게 먹고 나왔다.


아직도 눈이 쌓여있다. ㅎㅎ


오다이바로 가려고 유람선을 탔다. 유람선 2번째다. 요코하마에서도 탔는데.. ㅋㅋ

 


우리 도엽이는 이날 유람선에서 계속 잤다. ㅋㅋㅋ


나는 음악을 듣고 있었고...

 


동훈이는 바깥을 보고 있다.


레인보우 브릿지이다. 밤에 보면 꽤나 멋있는 광경을 자랑한다.


섬에 도착했다. 자 어디부터 가볼까??


엇 이건 자유의 여신상 ;


여기가 정확히 무슨 건물이었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_-;


탑블레이더 인가보다 ㅋㅋ


여기서 간단히 점심을 먹었다. 음식 맛은 꽤 괜찮았다. 아 방금 생각났는데 큰 건물이 두개가 다리를 놓고 연결된 건물이었고, 여러 상점들이 많이 있었다.


실력이 놀라웠다.ㅋㅋㅋㅋㅋ


관람차~ 타보고 싶었지만,, 돈이 없어서 아쉽게도 타보지 못했다.


석양이 내리는 오다이바..


비너스포트! 여기는 유명한 곳이라고 책자에서 봤다. 유럽의 분위기를 가진 쇼핑몰이랄까..


반대쪽은 모터쇼같은 걸 하구 있었다.


이 안은 천정색깔이 계속 바뀐다. 하루를 연상시키는 것처럼 파란하늘에서 노을로 별이 뜨는 밤으로 다시 아침으로 계속 바뀐다.


건물자체도 유럽을 따라한 그런 모습이다.


아기자기한 상점들과 분위기가 너무 예쁘다. 도쿄 여행을 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꼭 가봐야 할 곳이다.


중앙 분수대! 앉아서 쉬는 사람들이 꽤 있었다. 분수 조명이 계속 바뀌는데 너무 이쁘다.


가짜 진실의 입.. 왜 만들어놓은 건지 잘 모르겠다. 똑 같이 만들려고 애는 썼다만...손이나 넣어볼까 했지만 그냥 가기로 했다.


여기는 모터쇼 현장. 막 타보고 만지고 우리는 난리가 났었다.ㅋㅋ

 

 


이봐 여기서 밤샐꺼야?

 


모터쇼를 나와서 우리는 유리카모메를 타고 온천으로 향했다. 온천으로 가는 길에 오다이바의 야경을 볼 수 있어서 좋다.

화려한 사인들..

온천이 왼쪽에 슬슬 보인다.


오오에도 온천에 도착! 여기는 뭐랄까 관광객들을 위한 온천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외국인이 많았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을 많이 볼 수가 있었다. 다들 일본여행 100배 즐기기 책을 가지고 다니더라는 OTL.. 언젠가는 다른 온천에도 가보고 싶다.

 


온천을 마치고 (노천탕도 있었다. 한겨울이라 밖에있으면 춥고 물은 뜨겁고 그래서 난감했다.ㅋㅋ)탈의실에서 유카타를 입었다.

 


밖으로 나오면 찜질방 같이 되어있다. 식당도 많고, 족욕도 할 수 있다. 마사지실도 있구,,

 


동훈이는 자기 옷이 마음에 드는 모양..


족욕하러 나온 곳이다. 발 지압되라고 바닥에 돌이 막 깔려있는데 우리는 아파서 그 돌들을 피해 다녔다. -_-;;


한국인들을 여럿 볼 수 있었다. 사진기 들고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우리 사진좀 찍어달라고 부탁도 하고 우리도 찍어 줬다는.. ㅋㅋ

분위기 있다.

물이 따듯해서 일어나기가 싫다!

 


셋이서 발 담그고 있는거 봐라..ㅋㅋㅋㅋㅋㅋ


족욕도 하고 배가 고파져서 식당으로 왔다.


또 라멘이냐~ㅋㅋ


이건 뭐지.. 뭘 먹은 거야 선형아..


사람들이 북적북적.. 되게 많다. 이제 집에 가야할 시간이다. 전철 끊긴다구!!


싫어 라고 하는 선형이의 모습..ㅋㅋㅋ

 


온천도 했더니 피곤하다.

 


재밌게 놀았냐고 하는 경현이의 표정..(^_^;;)

 


이제 집에갈 시간이 얼마 안남았다. 웬지 벌써 아쉽다는..
  1. BlogIcon Deborah 2010.04.27 09:50 신고

    오..온천도 다녀 오시공..넘 좋아 보이는군용.

    • BlogIcon ppsyg 2010.04.27 10:34 신고

      좋았죠~ 벌써 4년전 일이에요 ㅎㅎ 시간이 참 빨리간다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