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단 상담 광고용지를 본 건.. 개강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였다. 개신문화회관에 군것질을 하러 갔다가 빵을 먹으면서 광고용지를 봤던 기억이 난다..ㅋㅋ 그때 그걸들고 상담소로 찾아가서 신청해 버렸다. 여러가지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나는 자아증진 프로그램에 들어가기로 했다.

첫날.. 내가 상담실에 들어갔을 때 다들 어색하고 불편한 모습으로 앉아있었다. 8명정도의 인원이었고.. 리더인 김수현 교수님은 인상이 조금 까칠해 보이셨다.(하지만 좋으신 분이라는 걸 금방 알게되었다ㅋ) 우린 3명씩 조을 지어서 서로를 소개하고.. 나중에는 자기 조원을 다른 사람들에게 소개하는 그런 프로그램으로 첫주를 열었다.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은 언제나 떨리기 마련이다.

그 후로 쭈~욱 진행된 상담에서.. 우리는 서로에 대해 점점 알게 되었고.. 그러면서 자신의 상처나 고민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더 친해졌다. 10주동안 진행된 상담에서 중간에 그만두고 나가버린 사람들도 몇 있었지만 끝까지 함께했던 혜련, 은정, 민희, 빛나, 재영이 형 그리고 나 이렇게 여섯은 10주라는.. 꽤 많은 시간을 함께 했다.

상담을 통해서 개인적으로 느낀건.. 역시 첫인상이나 외모를 가지고 사람을 쉽게 판단하지 말아야겠다는 점. 누구나 아픔과 상처를 가지고 있고.. 타인에게 불편함을 주는 행동이 그런 상처때문일 수도 있다는거. 그리고 나의 상처를 밖으로 들어내 보인다는게 얼마나 어렵고 용기가 필요한 일인가 하는거..

눈물.. 한 친구가 자신의 이야기를 할때 서러워서 울먹거렸다. 굉장히 하기 힘든 이야기였고.. 듣고 있던 사람들도.. 나도 눈물이 났다. 아마 그 친구는 가장 들어내보이기 힘든 상처를 우리에게 보였던 것이리라.. 하지만 일단 밖으로 꺼내버리면 한결 가벼워진다. 펑펑흘려버린 눈물 만큼 가벼워 졌을 거다. 우린 그 친구를 안아주고.. 다독거려주고.. 우리의 방식대로 위로해 주었다.

고민이 생각보다 간단하고 가벼운 문제일 수도 있다. 일단 꺼내놓으면 다른사람들이 정리해주기도 하고..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된다. 그리고 운이 좋으면~! 명료해 지는 순간이 올 수도 있다.

우리들끼리 이야기를 했다. 사실상 리더의 개입은 별로 없었고.. 가끔씩 어떤 방향만 제시해 주는 역할을 했다.
1:1 상담은 좀더 심층적이고 깊은 이야기를 할 수있는 반면에 집단상담은 한명한명 그런식으로 상담을 할 수는 없다. 하지만 다수의 팀원으로 부터 받는 공감이나 교감이 주는 바탕은 집단상담만의 크나큰 장점이다. 내가 이야기를 할 때 굉장히 편안한 느낌을 받았고.. 그런 분위기는 서로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주었다. 이 사람들은 나를 지지해주는 내 사람들이다.. 라는 느낌? 또 나의 생각을 표출해주면 그에대한 다른 여러 사람들의 생각을 들을 수 있다는 거.. 내가 생각했던 방식과는 다른 방식을 알게됨으로써 좀더 세상을 그리고 사람들을 알게 되는 기회가 되었다.

이번 상담을 하고나서 리더가 하고 싶어졌다. 다른 사람들 이야기 듣는게 좋다. 비록 도움은 못될지라도.. 리더로 키워주는 프로그램도 있을까?
  1. BlogIcon KEN 2010.06.15 13:24

    좋은 인연 무쟈게 멋지고 예쁘고 아름답고 좋은 말입니다.
    영원히 변치 않길 바래요~~~
    +_+

    • BlogIcon ppsyg 2010.06.17 23:51 신고

      좋은인연 만들기는 참 어렵더라고요..ㅎㅎ 상대도 나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하는거 같아요.. 켄님 감사합니다^^

  2. BlogIcon killerich 2010.06.16 07:32 신고

    이런 상담 프로그램도있군요^^..
    좋은 경험하셨네요^^..

    • BlogIcon ppsyg 2010.06.17 23:53 신고

      좋은 경험이었어요ㅎㅎ 내년에도 기회가 된다면 다시 꼭 해보고 싶답니다ㅎㅎ 킬러님 어서오세요^^ㅋ

  3. BlogIcon ondori 2010.06.16 22:05 신고

    첫인상이나 그사람의 외모로 가지고 그 사람을 쉽게 판단하지 말아야 하는데..
    요즘 우리나라는 그렇지 못한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성형수술에 어린나이에도 화장을 하고, 대통령부부가 쌍꺼풀수술하고, 티비나온다고 분을 떡칠하고 입술그린 정치인들 보면 참 한심하기도 하답니다.^^

    • BlogIcon ppsyg 2010.06.17 23:57 신고

      첫인상이나 외모로 평가하는 사회전반의 분위기가 문제라고 봐요.. 여러 미디어에서도 보통 그런 방향의 노출이 많으니까요..
      그래두 이번에 모두가 공감하고 배운점은 각자가 노력하기에 따라서 다른사람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는 거였어요ㅎㅎ

  4. BlogIcon 아바래기 2010.06.17 09:14 신고

    정말 좋은 경험하셨네요^^
    이런 뜻깊은 경험, 저도 하고 싶지만 뭣보다 아이들에게 저런 경험을 하게 해주고 싶어요ㅎㅎ
    집단상담~ 어떤건지 더 자세히 알아봐야겠네요!

    • BlogIcon ppsyg 2010.06.18 00:00 신고

      아이들이 너무 어리면 제대로 이야기하고 배울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ㅎ 중학생정도는 되어야 할거 같아요~ 실제로 사회복지학과다니는 친구가 중학생용 집단상담 프로그램을 검토하는걸 봤거든요~ 저도 저런걸 어렸을 때 했으면 어땟을까하는 생각을 했답니다ㅎㅎ 잘 찾아보시면 괜찮은게 많이 있을꺼에요ㅋ
      아바래기님 오늘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5. BlogIcon 늅ㄴ 2010.06.18 17:16 신고

    1:1 상담보다도 더 값진것 같네요. 서로 아픔을 털어놓으면서 치료받을 수 있다는게... 어떻게 보면 나의 치부를 밝히는 것은 굉장히 힘든데 서로 아픔이 있기에 털어놓기 힘들텐데 털어놓고 서로에게 상처가 있다라는 것을 알게 되고 서로 보듬는 이 과정이 아름답네요.
    앞으로도 계속 서로 연락하면서 좋은 관계가 되길 바랍니다^^

    • BlogIcon ppsyg 2010.06.18 22:46 신고

      다 장점이 있는거 같아요ㅎㅎ 집단상담은 저도 난생처음 해봤는데 정말 뜻깊은 시간이었어요.. 말씀하신 거처럼 서로를 보듬어 준다는게 참 따뜻하고.. 힘이되는거 같아요. 많은 힘을 얻었답니다. 시험끝나고 다들 연락해 보려구요..ㅎㅎ

  6. BlogIcon Deborah 2010.06.18 21:43 신고

    정말 값진 경험을 하셨네요. 이런 경험을 통해서 또 다른 누군가를 상처를 들어주고 치유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음에는 더 잘 하실것 같아요.

    • BlogIcon ppsyg 2010.06.18 22:47 신고

      제 작은 목표가 그런거에요..ㅎㅎ 다른사람들 상담도 해주고.. 공감도 해주고.. 근데 아직 부족해서 좀더 노력이 필요해요ㅠㅋ

  7. BlogIcon Phoebe Chung 2010.06.18 23:23 신고

    저는 영화에서 알콜 중독자나 금연 프로그램 같은거
    여럿이 둥글게 앉아서 하는거 봤는데 그런건가보네요.
    요런거 저도 필요해요. 하고 싶은 말이 많을것 같아요. 하도 한국말 않하고 살아서리.... 하하하...
    좋은 친구들도 사귀고 아주 멋진 경험하셨네요.^^*

    • BlogIcon ppsyg 2010.06.20 13:27 신고

      네 맞아요 그것도 집단상담의 일종이라고 보시면 되겠네요ㅎㅎ 피비님은 외국에 사시니까 한국말루 맘터놓고 이야기하실 기회가 많이 없으시겠어요.. 하고싶은말 가슴에 안고 살면 참 힘들더라구요..

  8. BlogIcon mark 2010.06.20 00:25

    짧지 않은 기간동안 집단 상담에 참여했으니 본인은 물론 타인의 고민꺼리를 많이 이해하고 해결방안도 찾으셨겠습니다. ^^

    • BlogIcon ppsyg 2010.06.20 13:39 신고

      정말로 그런거 같아요ㅎㅎ 고민들을 많이 이야기하게 되서.. 속이 후련하더라구요.. 다른사람들도 더 잘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던거 같아서 하길 잘했다고 생각중입니다ㅋ

    • BlogIcon mark 2010.06.21 01:05

      사실 저도 이런 상담이 필요한 것 같긴 하네요. ㅋ

    • BlogIcon ppsyg 2010.06.21 16:27 신고

      누구나 해보면 좋을것 같아요.. 자기가 원하는 바를 얻지 못했다고 하더라두.. 좋은 사람들하구 만날 수 있는 기회도 될수 있는거잖아요?ㅎ

두둥...


토요일 저녁에 엄마랑 같이 보려구 했는데 엄마가 피곤하구 그래서 오늘 같이 봤다. 너무 늦지 않은 걸루 예매하느라 먼곳에 있는 SFX시네마에서 보게 되었다. 거긴 다른데 보다 좀 비싸서 ㅡㅡ; 삼천원씩 할인 받았는데도 두장에 만원을 냈다 ㅠㅠ 마일리지 따위도 쓸일이 없고 -0-;


제목만 보아도 '아~! 이건 슬픈 영화구나.. 눈물이 나겠구나' 하고 생각이 들었다. 근데 주연 김해숙. '아~! 눈물이 폭포처럼 줄줄줄줄 나겠구나' 하고 덧붙이게 된다. 예전에 故 최진실씨가 열연했던 '장밋빛 인생' 에서 김해숙씨는 단 2회 출연으로 온국민의 눈물을 쏙 빼놓았었던 기억 때문일까... 김해숙씨의 연기의 깊이는 참으로 짐작을 하기 어렵다.


영화의 내용은 대충 짐작했었다. 그치만 눈물을 참느라고 용을 쓴 덕에 지루하지는 않았다. 김해숙씨에 또 한번 감탄하면서 영화를 보고 있자니 참던 눈물은 어느순간 흘러내리고 있었다ㅠ 엄마도 울고 나도 울고 ㅜ.ㅜ; 그렇게 울다가 영화가 끝나버렸다. 특별히 새로울 것도 없는 내용이었지만 가슴이 미어졌던건 박진희씨의 행동이나 말투가 의 그것과 그렇게 다르지 않았기 때문일까.. 뭐 그렇다고 계속 슬프기만 한건 아니였다. 이 영화는 그렇게 눈물을 빼놓다가도 푸핫 하고 웃게 만들기도 하는 재주를 지녔다.


친정엄마. 나는 딸이 아니라서 친정엄마라고 부를 일은 없을 거다. 같은 이유로.. 딸이 엄마에게 느끼는 감정에 대해서 잘 모른다... 보통 딸들이 자식을 낳아보면 엄마 마음을 알게된다고들 말한다. 근데 내 주위에 보면 딸들이 엄마랑 많이들 티격태격 싸우고 그러든데.. 그러다가두 어느새 친구처럼 지내고.. 잘모르겠다. 나는 자식을 낳을 수가 없어서..'ㅁ'; 그 마음을 온전히 알기는 힘들겠지마는 이 영화를 보면서 조금은 느낄 수 있었다.


"내가 엄마 때문에 못살어.."
"나는 너 때매 사는디..엄마때매 못살면 어떡햐 미안혀.. 정말 미안혀.."

.
.
아버지가 죽고 나서.. 엄마에게 같이 서울로 올라가서 같이 살자구 하는 딸에게..
"너 때문에 서울 못가.. 시집가서 살면서 힘들 때...갈 곳이 없다는게 얼마나 서러운 일인디..
엄마가 여기 지키고 있을테니까..힘들 때 언제든지..와..."

.
.
"엄마는 늘 말했다. 내 눈에서 눈물이 나면 엄마는 피눈물이 나고
내속이 상하면 엄마속은 썩어 문들어 진다고... 그런게 엄마와 딸이라고"

.
.
"엄마는 다 아는거여 내새끼 속타는 냄시 엄마가 젤로 먼저 알고..
내새끼 가슴에 피멍들믄 엄마 가슴이 더 멍멍한거여..."

.
.
사랑한다 내 새끼..
엄마 사랑해..

 
  1. BlogIcon 앨리스파인드 2010.04.25 21:03 신고

    '애자'도 재밌게 봤었는데.ㅎㅎ
    비슷한 감성코드의 영화 같네여^^;;
    ★휴지 챙겨야 하나요?ㅎㅎㅎ

    • BlogIcon ppsyg 2010.04.25 21:14 신고

      아 휴지 반드시 챙기세요~ 코,눈 안헐게 좋은 휴지를.. ㅋㅋㅋ

  2. BlogIcon Deborah 2010.04.25 21:52 신고

    전 애자도 참 잼 있더군요. ^^ 이것도 못지 않게 잘 만들어진 영화군요. 어머니란 존재는 그런것 같습니다. 늘 한없이 퍼주고도 그래도 더 퍼주고 싶고 품어도 더 넓게 바다처럼 품어주는 그 넓은 마음을 시집가서 딸 낳고 키워보니 이제서야 이해할것 같습니다.

    • BlogIcon ppsyg 2010.04.26 00:52 신고

      애자의 최강희씨도 너무 좋았습니다ㅎㅎ 애자와 많이 비교들 하시는 영화이기도 해요~비슷해서 말이죠. 데보라님은 따님이 있으시니까.. 따님도 언젠가는 딸을 낳아서 데보라님을 이해할 날이 오겠죠~?:)

  3. BlogIcon Phoebe Chung 2010.04.25 22:21 신고

    에휴~~ 한국에 계신 엄니 생각나네요.ㅠ.ㅜ
    김해숫씨 연기가 일품이었다던데... 보고싶은 영화 1순위예요.

    • BlogIcon ppsyg 2010.04.26 01:05 신고

      홍콩에서 살고 계신가 봐요.. 많이 뵙고 싶으시겠어요.. 한국에서 보시기 힘드시면 나중에 dvd로 출시가 되면 꼭 보셨으면 좋겠어요ㅎ

  4. BlogIcon @파란연필@ 2010.04.25 22:22 신고

    김해숙씨의 연기가 정말 돋보이는 영화 같네요.....
    좋은영화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ppsyg 2010.04.26 00:36 신고

      네 온통 김해숙씨 이야기만 해서 반감이 느껴질 법도 하지만.. 그만큼 대단했어요ㅎ 찾아주셔서 감사요^^ 할슈타트는 내일쯤이면 볼 수 있을까요 :)

  5. BlogIcon ondori 2010.04.25 22:32 신고

    제목만 바도 그 애잔함이 느껴집니다.
    친정엄마..치사랑은 없고 내리사랑 이라더니..
    엄마랑 보고오셨다니 참 멋집니다 ^^

    • BlogIcon ppsyg 2010.04.26 00:36 신고

      엄마두 막 너무 많이 우셔가지고 둘다 눈이 팅팅 부었어요 -0-;;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6. BlogIcon 이우아 2010.04.26 03:30

    김해숙씨의 연기를 보고 싶어서...
    이 영화를 보려고 생각 중이에요.

    정말 적절하고...그리고 훌륭한 리뷰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

    • BlogIcon ppsyg 2010.04.26 10:00 신고

      감사합니다 이우아님^^ 김해숙님의 눈물연기는 일품인듯 해요 ㅎ 요즘 드라마에두 출연하신다구 하던데 드라마는 한번도 못보았네요.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7. BlogIcon 신비한 데니 2010.04.26 03:33 신고

    우오... 이런 영화 디게 좋아하는데... 감성을 자극하는 영화~
    마지막 장면 보기만 해도 울컥하는 ㅠㅠ

    • BlogIcon ppsyg 2010.04.26 10:02 신고

      그렇죠? 저 마지막 장면 너무 슬펐답니다ㅠㅠ 감성을 자극하는 영화 좋아하신다면 한번 보고 오시는 것두 좋을 것 같아요^^

  8. BlogIcon 아바래기 2010.04.26 08:51 신고

    ‘애자’ 정말 괜찮게 봤는데 ‘친정엄마’도 기대되네요.
    너무 울고 오는게 아닐깍 좀 걱정되지만^^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ppsyg 2010.04.26 10:04 신고

      어느정도 준비를 하고 가야 해요 ㅎㅎ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9. BlogIcon 세바스찬 2010.04.26 14:47

    얼마전엔 아버지더니 이젠 엄마가 영화계의 화두인가요
    하모니가 인기 얻고 나서 비슷한 류의 영화가 많이 나오네요;;
    하모니 보면서 많이 울었는데...
    제가 눈물이 많아서 슬픈영화는 보고 나올때 좀 민망합니다^^;;

    • BlogIcon ppsyg 2010.04.26 16:01 신고

      저두요!! 눈이 팅팅 부어서.. 다른 사람들이랑 눈마주칠까봐 땅만 보고 나옵니다 ㅎㅎㅎㅎ

  10. 우주미아 2010.04.26 22:59

    보고싶네요.. 전 타이탄봤는데.. 가서 괜히 눈물흘리면 민망함..ㅜㅜ..;;;

    • BlogIcon ppsyg 2010.04.27 09:37 신고

      맞아요 좀 민망하죠.. ㅎㅎ 영화 끝나고 나올때 특히요ㅋ
      우주미아님 좋은 하루 보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