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개봉한 영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을 보고 오는 길이다.
출연진은 황정민씨(황정학), 차승원씨(이몽학), 한지혜씨(백지), 백성현씨(견자). 무슨 영화인지도 잘 모르는 채 '황정민', '차승원'을 보고 바로 예매했다. 내가 좋아하는 배우들이다.

 

먼저.. 이영화의 배경은 1592년 임진왜란이다. 그 당시의 조선. 영화가 역사적인 사실을 그대로 그리지는 않지만.. 배경을 알고 보면 영화가 더욱 재미있을 것 같다.

1)붕당정치 - 동인과 서인으로 당파가 갈려 서로 정권을 잡기위해 싸우고 있었다. 동인은 전쟁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주장했고 서인은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 나약하고 유약한 선조는 이들에 휘둘려 왕다운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일본군의 상륙전까지 이 문제로 싸워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못했다.
2)조선의 병력 상황 - 200년간 큰 전쟁없이 평화기가 지속되어.. 훈련상태가 엉망이었고, 무기상태도 엉망이었다.
3)정여립의 난 - 정여립은 조선 중기의 사상가이다. 두뇌가 명석하고 통속력이 있었다고 한다. 동인의 편에 서서 관직에 있다가 관직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온다. 그 후에 대동계를 조직하고 왜구를 격퇴하여 명성을 높였다. 1589년 거사를 모의, 반군을 서울에 투입하고 일거에 병권을 잡을 것을 계획하였지만 이 사실이 알려져 관군에 의해 포위되었고.. 자살하였다. 이 후로 동인에 대한 대대적인 박해가 시작되었고 수천명의 동인의 인사들이 숙청되었다. 기를 기축옥사라고 한다.

이 영화속에서 주인공들인 이몽학과 황정학은 정여립의 사람들이다. 영화에서 정여립이 죽고난 후에.. 이몽학과 황정학은 대립하게 된다. 그리고 이몽학에 의해 아버지가 죽임을 당한 견자와 이몽학의 여인 백지. 이들을 통해서 영화는 그려졌다.

영화를 보고난 후기를 몇글자 적어보면..ㅎㅎ

허무한 결말.

이 영화를 보고 난 직후에 글쎄.. 기대를 너무 해서 그런지 썩 재미있다고 느껴지진 않았다. 결말이 좀 허무했다. 이준익 감독의 '왕의 남자' 와 비슷한 냄새를 풍기는 결말이었다. 결말이 허무해 지다 보니 영화의 방향성이 사라진 느낌이 들었다. 감독이 말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이해하기가 어려웠다.


광기가 느껴지는 캐릭터, 그 느낌을 고스란히 느끼게 해준 훌륭한 배우들.
차승원씨와 황정민씨를 보고 예매한 영화였는데.. 역시나 실망시키지 않았다. 이몽학, 황정학.. 이 캐릭터들을 이만큼 살려낼 수 있는 배우들이 또 있을까 싶다. 차승원씨의 눈속에 아른거리는 광기.. 흰 백의에 붉은 피를 묻혀 나가는 그의 모습은 너무 무서웠다. 그리고 황정민씨의 목소리와 웃음소리에 묻어나는 광기.. 황정민씨의 연기.. 정말로 훌륭했다.-_-b


영화를 살려낸 액션.
한국영화 치고는 박진감이 넘치는 액션 씬. 이몽학의 한치의 오차도 없이 잔인한 칼과 황정학의 어딘지 모르게 어리숙해 보이는 칼. 이몽학과 황정학의 대결은 영화를 절정으로 이끈다. 눈을 감은 채 칼싸움을 해 나가는 황정학은 정말이지 멋졌다고 밖에 할 수 없을 것 같다.

눈 먼 스승에게 칼을 가르쳐 달라는 바보같은 제자.
이들은 영화가 끝날 때까지 시종일관 티격태격 한다. 칼을 가르쳐 달라고 대드는 견자와 견자를 사정없이 두드려 패는(?) 황정학의 모습은 계속해서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ㅋㅋ


칼잽이는 있었지만 영웅은 없었다.
이 영화에 영웅은 없었다. 어쩌면 그래서 허무하다고 느껴졌는지도 모른다. 보통 영화를 보면 누군가는 승리하는게 보통이다. 누군가는 자신이 원하는 바를 얻기 마련이다. 대부분의 헐리우드 영화가 그렇고 한국영화도 마찬가지이다. 관객들은 멋지게 성공하는 주인공을 원한다.. 하지만 여기에서 영웅은 없었다. 비극의 시대가 낳은 사생아들 뿐이다. 그렇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은 영웅이 없는 쪽에 가깝다는 사실을 생각해 봐야 하지 않을까.


쓰다보니 장황하게.. ~_~;; 영화를 보고 난 직후엔 재미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끝나고 집에 와서 생각해 보니 꽤나 괜찮은 영화였다. 단지 내가 익숙했던.. 기대했던 방향의 영화가 아니라서 조금 실망했던 것 같다 >_<;; 아직도 대사들을 생각하며 영화를 곱씹고 있는데.. 처음엔 알지 못했던 차 맛을 알아가는 느낌(?)이다.

 


혹시 영화를 보신 분들은 한번 생각해 보세요ㅎㅎ
1.
이몽학과 황정학의 대결에서 황정학은 이몽학을 벨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황정학의 칼은 그를 베지 않았죠. 후에 같은 상황이 반복되죠... 견자와 이몽학의 대결에서 이몽학은 견자를 벨 수 있었지만 이몽학의 칼은 견자를 베지 않죠. 왜 베지 않았을까요? 잘 모르겠군요..ㅎㅎ

2. 지는 해는 왕을 상징합니다... 이몽학은 떨어지는 해를 쫓아서 갔는데 지는 해를 쫓아간 이몽학은 구름이냐 달이냐.. 구름은 뭐고 달은 무엇인가요.. 고전문학에서 보면 구름은 항상 해를 가리죠.. 구름은 보통 부정적인 것들을 상징합니다. 달은 무엇일까요.. 제 생각엔 달은 아마 구름에 가려진 진정성... 가치 같은 걸 의미할꺼라고 생각합니다.

3. 견자는 꿈이 없었죠. 견자는 원수를 갚으로 떠났고.. 결국 원수를 갚죠.. 그 후에 견자는 무슨 생각을 했을 까요? 그는 일본군을 향해 돌진합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보여주는 모습은 성장한 견자를 보여주는 것 같아요. 구르믈 버서난 달.. 아닌가요?ㅎㅎ


며칠 후면 아이언맨2 가 개봉한다. <영웅이 없는 영화 vs 영웅의 영화> 대결이 될 것 같다. 워낙 주변에 아이언맨2 를 보겠다는 사람이 많아서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이 흥행에 성공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제 자야겠다.. 졸립다ㅎㅎ 예약해놓고 자야지.. >_<

친구가 아이언맨2를 보고 왔네요ㅎㅎ
http://alphawolf.tistory.com/138

  1. BlogIcon 티런 2010.04.29 09:21 신고

    두영화의 대결도 흥미로운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은 둘중에 하나는 봐야겠네요~

    • BlogIcon ppsyg 2010.04.29 10:31 신고

      아이언맨2도 기대가 됩니다ㅎㅎ 최근엔 볼만한 영화가 많아서 무얼봐야할지 고민이 되요ㅋ

  2. BlogIcon 세바스찬 2010.04.29 13:36

    현재 cgv예매순위 2위던데... 제가 사극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ㅎㅎㅎ;;;
    화이트님 글보니 더욱 볼 생각이 없어졌네요 ㅋ;;
    우리나라 영화는 베스트셀러가 호평이던데...아이언맨 보고 베스트셀러 보러 갈 생각인데
    아이언맨2 예매는 이미 했구요 토요일날 보러 갑니다~~

    • BlogIcon ppsyg 2010.04.29 15:03 신고

      현대적인 느낌의 사극이랄까요~ㅎㅎ 베스트 셀러 괜찮다고 하던데 저도 보고 싶어요ㅠ~ 아이언맨 보시면 어떤지좀 알려주세요 ㅎㅎ

  3. BlogIcon KEN 2010.04.29 13:37

    음악 뿐 아니라, 영화도 무쟈게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영화 좀 이제 봐야 하는데,,, ㅋㅋㅋ
    아 죽겠네요. 영화 보고 싶어서... ㅎㅎㅎ
    영화관점은 지극히 주관적이니.. 다 다를 수밖에 없겠지요? ^^

    • BlogIcon ppsyg 2010.04.29 15:06 신고

      그럼요^^ 직접 봐야만 알 수 있는거죠~ㅎㅎ 영화는 최근들어 부쩍 많이 보고 있어요 ㅎㅎ 영화구경 생각보다 재미난것 같아요!

  4. BlogIcon Deborah 2010.04.29 18:05 신고

    여기선 한국영화를 볼 기회가 없으니 이런 리뷰글로 위로함을 삼습니다.

    • BlogIcon ppsyg 2010.04.29 20:31 신고

      아.. 데보라님은 미국에 계시니까 한국에서 개봉하는 영화를 접하시기 힘드시군요 ㅠ.ㅠ 비교적 시간이 지난 영화라두.. 제가 dvd루 보내드릴 수 있으면 좋을텐데ㅠ

    • BlogIcon Deborah 2010.04.30 20:57 신고

      보내 주삼. 하하하. 농담이구요. 늘 이렇게 리뷰글로 대리만족 합니다.

    • BlogIcon ppsyg 2010.04.30 22:19 신고

      헤헤 조만간 바쁜일정 끝나면 정말로 보내드릴 수 있어요. 최근영화는 구할 수가 없지만 2년쯤 된 영화들은 구할 수 있거든요.. 제가 나중에 주소 물어보면 가르쳐 주세요 하핫~ㅎ

  5. BlogIcon 이우아 2010.04.29 19:28

    붕당정치. ㅎㅎ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아. 역시 정성이 느껴지는 진정한 영화 리뷰에요...
    절대로...건성으로 읽을 수 없는...
    그나저나 무슨 영화를 볼까 고민이 많이 되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

    • BlogIcon ppsyg 2010.04.29 20:33 신고

      너무 칭찬을 많이 해주시는걸요?-ㅅ-a ㅋㅋ 감사합니다. 이우아님 오늘두 찾아주셔서 감사해요 ^^

  6. BlogIcon @파란연필@ 2010.04.29 21:32 신고

    차승원씨... 참 괜찮은 배우라 생각하는데... 영화도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 BlogIcon ppsyg 2010.04.29 22:48 신고

      예전 차승원씨는 코믹한 연기를 많이 했었는데.. 요즘은 무거운 역할로 많이 나오시더라구요ㅎㅎ 조만간 '포화 속으로' 라는 영화두 개봉할텐데 북한군 대장으로 나온다고 하네요.. 참 재능이 많은 분 같아요^^

  7. BlogIcon ondori 2010.04.29 21:44 신고

    리뷰를 읽으면서 나도 가서 봐야겠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시간이 날지는 모르지만...
    잘 읽었습니다 ^^

    • BlogIcon ppsyg 2010.04.30 00:10 신고

      감사합니다 온도리님^^ 좋은 꿈 꾸시구요, 내일두 힘차게 보내시길 바래요ㅎ

  8. BlogIcon 아바래기 2010.04.30 07:41 신고

    좋아하는 배우가 나오는 작품이라 볼까말까 고민이 많이 되는데 평이 좀 상반되는 영화 같아요^^
    이런 경우가 제일 고민된답니다. 예전에 차승원씨보다 허우대는 멀쩡한데 왜 코믹쪽으로만 가려할까?
    궁금했었는데 요즘 그의 행보를 보면 예전과는 다른 장르에 얼굴을 비추는 것 같네요...ㅎㅎㅎ
    오늘 하루도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ppsyg 2010.04.30 08:43 신고

      보셔도 후회하지 않으실꺼에요 ^^ 여러가지를 생각해 보는 영화랍니다ㅎㅎ 아바래기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9. BlogIcon 앨리스파인드 2010.04.30 12:44 신고

    황정민 연기 정말 좋아하는데,기대되는 작품입니다.ㅎㅎ
    ★조만간 보러 가야지~

    • BlogIcon ppsyg 2010.04.30 12:57 신고

      실망하지 않으실꺼에요~ㅎㅎ 황정민씨의 연기 일품이었으니까요^^

  10. BlogIcon 맥C 2010.04.30 17:54 신고

    요거 요고 꼭 한번 보고 싶은 영화인데... 혹시나 글읽고 상상할까봐 영화보구 다시 읽어봐야 겠습니다!

    이준익 감독을 좋아해서요^^

    • BlogIcon ppsyg 2010.04.30 18:23 신고

      이준익감독님 좋아하시면 영화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꺼에요ㅎ

  11. BlogIcon 신비한 데니 2010.05.01 06:06 신고

    우오~~!! 저도 이 배우들 다 좋아하는데!!!
    결말이 허무해도 칼싸움때문에라도 봐야겠어요 ㅋㅋ

    • BlogIcon ppsyg 2010.05.01 10:11 신고

      어서오세요 데니님^^ 글케 허무하지 않아요ㅎ 좀 여운이 많이 남는 영화같아요! 5월의 첫날 행복하세요^^

  12. BlogIcon Phoebe Chung 2010.05.02 22:51 신고

    요건 다음에서 다운 받을수 있을때 까지 기다려야되요.ㅎㅎㅎ
    요즘 며칠간 남편이 사온 디비디 영화 보고 사네요.
    아바타를 집에서 보게되네요.^^*

    • BlogIcon ppsyg 2010.05.03 02:05 신고

      아하~ 다운 받을 수 있게 되면 꼭 봐보세요ㅎㅎ 한국냄새가 물씬 나는 사극입니다 :)

+ Recent posts